香  遠  益  淸

♤ 향기는 멀리 있을수록 더욱 맑습니다 ♤

[스펨을 막기 위하여 회원제로 운영합니다. 회원가입은 제한없습니다]



  toesse(2003-11-03 11:35:34, Hit : 3063, Vote : 706
 삶이 헐거워졌어





                           빗금으로 내리는

                     보이지 않는 세월의 빗줄기

                                                  

                                                                황동규



                              단풍 가운데도

                              산벚 단풍

                              남들 앞에 나서지 않는

                              단풍잎 하나

                              우연히 눈앞을 스치며

                              속을 보이려다 말고

                              숨죽이고 마지막까지 마른

                              혈관 채 보이려다 말고

                              날아간다.



                              그래 속 보이지 마라.

                              그냥 바람이 좋아, 라고 말해봐라.

                              삶이 헐거워졌어, 라고.





* 좋은 시와 사진 있어서 퍼왔습니다. (cozycorner.new21.net)

안부 전합니다, 무와님! 평안하소서! ^^




이무지치 전주 내한공연 있습니다.
윤이상 선생님의 음반을 찾는데요.

  삶이 헐거워졌어  toesse  2003/11/03 3063 706
      [re] 삶이 헐거워졌어  정성주  2003/11/04 2941 697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