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르지팔 게시판입니다. 쓰기/질문/답변 모두 가능합니다.
★ 표시는 무와산방에서 추천하는 글입니다.

[스펨을 막기 위하여 회원제로 운영합니다. 회원가입은 제한없습니다]



  라삐율 (2002-02-21 11:56:22, Hit : 2980, Vote : 531
 ★★ 작업노트를 펼칩니다 (2002/02/11 21:14)

무와산방님의 허락으로 앞으로 이 곳에 파르지팔 무대작업에 대한 저의 작업노트를 공개하겠습니다.
많은 분들의 의견도 기대하고 있으며,
우선은 제 생각을 정리하고 다른 분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일을 할 수 있다는 데 대해
기쁜 마음입니다.
일단 지난 며칠간의 제 작업 노트를 공개합니다.

********************************
작업 노트 /2월 8일



쿤드리가 마법의 정원에서 파르지팔의 이름을 거꾸로 부르는 건 단순한 말장난이 아니다.
<순수한 바보: Parsifal>과 <어리석은 순수한 자: Falparsi>는 엄연히 다르다.

<바보>의 개념은 의식의 상태에 대한 진술이다.
<순수한 자>의 개념은 영혼의 모양새에 대한 진술이다.

Parsifal
<순수한 바보>는 어리석은 것이 아니다.
그의 어리석음/바보성은 그의 영혼의 투과성과 개방성, 즉 열려있음에 놓여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

Falparsi
<어리석은 순수한 자>는 <순결한 자>이나, 영혼 내에서는 <알고 있는 자(der Wissende)>이다.
'어리석은'이란 말은 '바보'의 개념에는 완전히 빠져있는 어떤 특정한 앎을 강제로 전제한다.
그래서 순수한 바보, Parsifal은 어리석은 것이 아니어야 한다.

쿤드리가 파르지팔의 이름을 거꾸로 부른는 것은 바로 시각을 과거로 돌리는 것이다.
파르지팔은 이 이름의 뒤바꿈으로 인해
자신 안에 살아 있었던 어린애 다움의 무의식에서 빠져나오며,
이는 파르지팔 자신이었던 과거에 대한 기억인 것이다.

따라서 파르지팔이 쿤드리를 통해 이름을 뒤바뀌어 들음으로 인해
그는 <어리석은 순수한 자>에서 <순수한 바보>로 변하는 하나의 단계를 밟게 된다.

**************************** ****************************

작업노트 / 2월 10일

* <사이스로 가는 청년>이라는 전설이 있다.

이집트적 형상화인 이 사이스로 가는 청년은 허락받지 않고 미성숙한 채 여신의 베일을 벗긴 인물이다.
이 순수한 자의 너무 일찍 서둘러버린 어리석음의 행위에 비해
파르지팔은 깨달음을 위한 더 긴 시간을 갖는다.
바그너는 두 형상, 즉 <어리석은 순수한자>와 <순수한 바보>를 연결하면서
순수한 바보 파르지팔이 아직은 이해할 수 없었던 미스테리움과 그것의 인식을 향해 가게 만들었다.

--------------------------------------------
*승리자들(Die Sieger)

바그너의 재구현(Wiederverkoerperung)에 대한 생각은
불교적인 극 <승리자들>에 대한 스케치에서도 나타난다.
이 이야기는 상연되지 못했으나 기록은 남아있다.
찬달라의 한 소녀는 한 주지스님의 애제자인 아난다에게 엄청난 사랑에 빠졌다.
전생에 그녀는 거만한 브라만 계급의 딸이었는데,
찬달라왕이 청혼을 하자 거절하면서 마구 모욕을 퍼부었었다.
현세에 그녀는 스스로 찬달라 여인이 되어 가망없는 사랑의 고통을 느껴야만 한다.

이러한 숙명적 모티브는 파르지팔에도 나타난다.
파르지팔은 성배의 성을 찾게 되어 있었다.
그는 기독교, 혹은 예수의 존재 자체와 관련한 특별한 내적 관계성으로 들어갔으며,
그 관계성이 숙명화 되어 그를 순수한 영혼으로 만들어 나갔다고 본다.


----------------------------------------

* Christians의 의 이름은 하나의 명령어적이 이름으로 풀이된다.

percer = 뚫다, 헤치고 나아가다
Val = (라틴어 vallis에서 온 말로) 골짜기
따라서, Perce-val 은 "골짜기를 헤치고 지나가라"는 명령어적 의미가 된다.

여기서 골짜기란 인간의 고통의 길을 말한다.
인간은 고통스런 깊은 심연으로 하락해야한다.
그리고 상승에 대한 갈망을 한다.
이 상승에 대한 갈망을 구원하는 행위는 사랑의 힘(Liebeskraft)과 관련되어 있다.

점점 더 강하게 자기인식이 인간 안에서 일깨워질수록,
점점 더 깊이 인간이 이 골짜기 안으로 떨어질수록,
영혼은 사랑하는 힘을 잃어버리도록 위협한다.
이것이 골짜기를 통과하는 길의 비극인 것이다.
구원은 바로 여기서 <마음으로 생각하는 것(Herzensdenken)>을 가르쳐 준다.
마음으로 생각한다는 것은,
영혼이 근원적 사랑의 힘의 온갖 수단과 방법으로 자기의 의식적인 삶을 펼치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이 바로 "순수한 바보"의 의미이다.







★★ <성배의 성>과 <클링소어의 성> (2002/02/11)
감사합니다. (2002/02/11 19:1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