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르지팔 게시판입니다. 쓰기/질문/답변 모두 가능합니다.
★ 표시는 무와산방에서 추천하는 글입니다.

[스펨을 막기 위하여 회원제로 운영합니다. 회원가입은 제한없습니다]


80   ★★ 음악가로서 바그너의 위상(位相)  무와산방 2002/02/20 2397 430
79   ★★ 전설의 이야기와 악극 파르지팔에서의 신앙  무와산방 2002/02/20 2389 500
78   ★★ 자연과 연극  라삐율 2002/04/24 2830 501
77   ★★ 작업노트를 펼칩니다 (2002/02/11 21:14)  라삐율 2002/02/21 2981 531
76   ★★ 작업노트/무대 모형 완성  라삐율 2002/03/04 3208 657
75   ★★ 작업노트 3월 23일  라삐율 2002/03/24 2690 478
74   ★★ 작업노트 / 숲 (2002/02/13)  라삐율 2002/02/21 2226 455
73   ★★ <성배의 성>과 <클링소어의 성> (2002/02/11)  라삐율 2002/02/21 2597 496
72   ★★ <팔르지팔에 대한 불교적 이해를 위해> (2002/02/23)  라삐율 2002/02/25 2640 447
71   ★★ 3막- 숲 / 두 가지 느낌  라삐율 2002/04/09 2377 436
70   ★ 안젤름 키퍼의 그림 <파르지팔> (2001/05/08 11:41)  무와산방 2002/02/21 6236 967
69   ★ 바렌보임/쿠퍼의 파르지팔 영상물 소개 (2000/06/18 05:11)  유지원 2002/02/20 2975 660

[1][2][3][4][5] 6 [7][8][9][10]..[1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